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한국한시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8년 8월 21일 화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한국한시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擁抱
2012-09-10 19:26:19
sdj3

조회:1860
추천:139

擁抱

          辛 大 柱

 

第一

隨機胸部

堅持我的臉時,

 

耳膜彈出

聲音是不是雷聲。

 

在那之後,

夏天的海

打破了寂靜。

 

第一

唇與唇

當疊加

 

全身燃燒

那是一個炎熱的發冷。

 

在那之後,

香水

是玫瑰花瓣。

 

第一夜

睡覺的時候,我們聽到

 

暴風整個世界

當時動盪粗糙。

 

 在那之後,

春天的陽光溫暖

貓毛。

 

 포옹(抱擁)

                   신 대 주

맨 처음

임의 가슴에

내 얼굴을 묻었을 때는

 

고막이 터지는

소리 없는 천둥이었습니다.

 

그 후엔

여름바다의

고요함이었습니다.

 

맨 처음

입술과 입술이

포개질 때는

 

전신이 타오르는

뜨거운 오한(惡寒)이었습니다.

 

그 후엔

향기 가득한

장미꽃잎이었습니다.

 

첫날밤 

한 이불 속 에 들었을 때는

 

폭풍이 온 세상을

몰아치며 거칠었습니다.

 

그 후엔

봄빛 따스한

고양이털이었습니다.

 

抱擁

                辛 大 柱

 

一番最初

任意の胸に

私の顔をついたときは

 

鼓膜が裂ける

音のない雷でした。

 

その後は

夏の海の

静寂でした。

 

一番最初

唇と唇が

フォー改質時

 

全身が燃える

熱い冷えでした。

 

その後は

香りいっぱいの

バラの花びらでした。

 

初日の夜

した布団の中に入ったときは、

 

嵐が世界中を

乱流叩き荒いました。

 

その後は

春日光暖かい

猫の毛でした。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無明 (2012-10-04 04:03:46)
이전글 : 訪義鄕和順有感吟 (2012-07-10 18:09:05)
 
한국문학방송 2018년도(제9회) 신춘문예 작품 공모
한국문학방송에서 '비디오 이북(Video Ebook, 동영상 ...
경북도청 이전기념 전국시낭송경연대회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