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문학이론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문학이론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나라를 다스리는 시조작품 창작리듬 이영지
2019-04-06 17:54:01
hananim

■ 이영지(Lee Yeong Ji) 시인(poet)
△경북 영주 출생
△서울문리사범대 국어과, 명지대 대학원 국문과(문학박사). 서울기독대학원(철학박사)
△서울기독대학원 학술원 강의, 명지대 사회교육원 문예창작과 주임교수 역임
△《시조문학》에서 시조, 《창조문학》에서 詩 등단
△《창조문학》편집부국장.《말씀과 문학》편집국장. 한국창조문학가협회 사무국장.
△한국시조시인협회, 한국문인협회 회원
△영예문학교회 담임목사(자비량교회운영)
△한국창조문학대상, 추강시조문학상 수상
△시집『하오의 벨소리』,『행복의 순위』,『행복 행 내 님 네』외 다수
△이론서『한국시조문학론』,『이상 시(李箱詩) 연구』,『시조창작 리듬 론』외 다수
조회:918
추천:5
첨부파일 :  1554540841-25.hwp

 

18) 5050. 쉰 선정 입체 시조작품 창작리듬

 

(1) 5050일과 쉰째 날

5050일은 ‘50 쉰 하마 쉼의 하마 쉼의 눈으로 보이게 하심 시조창작리듬의 백성 안정리듬이다. 독립된 5 다섯 하마사(하마솨 다섯와 다섯째 하미 쉬(하미쉬 다섯째 ANOMS 1:23)10곱이 되는 5050일 그리고 쉼의 입체리듬은 연계선상에 놓인다. 50이나 5050일째 모두 ‘50 쉰 하마 쉼이다.

물고기 눈 (눈 신앙인 영원) 이미지 공유그리움 1 성부 2 성자 3 성령 4 피조물 5 구속 6 세상의 완전 7 성령의 완전 8 살찜 9 종말 예고 10 하나님 질서의 완전함 11 파괴와 영웅 12 통치적 완전 13 혈통 14 영적 완전의 혈통 15 하나님 은혜로 만들어진 행위 16 세상의 일 17 축복의 때 18 즐거움의 극치 19 심판과 연관된 하나님의 질서 20 기다림 21 영적 완전과 하나님의 완전함 22 해체 23 절망을 넘어 24 하늘의 통치와 경합 25 은혜의 본질 26 숨 쉼 27 성령 충만 27 성령 충만 28 일곱 가지의 4배량의 일들 29 기대 30 사역시작 31 신성 하나님의 이름 32 하나님의 날 33 예수님이 이 세상에 사신 나이 34 세상을 알아 봐 35 신성수의 반 36 완전한 통치의 337 가장 이미지 38 순응 39 극복이미지 40 출애급 41 욕심억제 42 이익 43 결단 44 우연 45 모임 46 오름 47 마디 48 우물 49 개혁 50 기쁨 구원 이미지이다.

50 기본의수는 히브리어 눈(눈 물고기) (눈 물고기 히브리어 단어 끝머리에 오는 글자) 리듬이다. 우리말 그대로도 눈 하면 이 둘이고 쓰기도 눈 하는데 히브리어도 물고기 (눈 물고기)으로 한다. 이러한 발음의 동일성은 우리말의 세계의 반을 누빈 생활권의 역사의미로 연결된다.

눈에 보이는 물고기이다. 신학에서 신앙인 지시다. 신앙인은 모두의 눈에 드러난 절대자를 믿는 믿음의 사람이다. 어떠한 형태로든 그 모습이 하나님을 섬기는 자로 드러나는 리듬이다. 물고기의 상징성이 숫자 50이미지이다. 쉰의 영원성의 믿음에 대한 입체리듬은 서로 공유그리움이다. 한 달과 기준하여서는 이 논문에서 50= 주역철학에 따르는 64일을 두 달로 하고 한 달을 넘긴 18일째의 입체 시조작품 창작리듬이다.

32일을 지내고도 1818째가 되는 열여덟째 리듬은 서로 공유그리움이다. 독립된 18 열여덟은 8 여덟 8 여덟 사모나 (쉐모나 여덟 όκτω) 열 아시라 (아사라 열 τεσσαρες)와 합하여 18 사모나 아시라 (쉐모나 아사르)이고 열여덟 번째 여덟째 쉐미니(쉐미니 여덟째 대상 7:11) 열 번째 아시리 (아시리 열흘째 창 1:19)와 합하여 사모나 아시라 (쉐모나 아쇠르)이다.

입체색채리듬 계절에 따른 한국고유 마방진색채수리 1 백색 2 흑색 3 벽색 푸른 돌색 4 녹색 5 황색 6 백색 7 적색 8 백색 9 자색이고 이 중에서 5가 제시하는 황색 5월 이미지가 지니는 모든 만물이 황색의 땅에서 그 기운을 받아 푸르름의 계절과 꽃들의 계절이 시조작품의 이미지로 오르게 된다. 그리고 이 푸르름을 만들고 꽃을 만드는 땅 색 황색은 시조작품에서 백색과 어울려 더한층 그 의미를 굳힌다.

50일 색채리듬 5를 근거로 한 5가 제시하는 황색 선호경향 시조작품 창작리듬이다. 5의 리듬에 10배가 되는 리듬이다. 그리고 32일을 뺀 50일의 색채리듬은 18일의 리듬에 해당한다.

 

황색 5

백색 8 15

흑색 2

3색이 합하여지는 시조작품 창작리듬은 각 장 별의 시조작품의 15자 내외로 인한 초 중 종장의 배열리듬이다. 이야기가 리듬이 된다. 색채이미지리듬이다. 삼라만상 모든 사물에 은유 혹은 비유로서의 시어로 대치되는 시조작품 창작리듬이다. 사람의 일생으로 본다면 50세에서의 일상은 익숙과 버릇이 한데 겹치어 시인의 시조작품 창작리듬이다. 희 노 애 락이 겹치면서 만들어내는 삶의 이야기 시조작품 창작리듬이다. 이 때는 가장 익숙하고 또는 가장 슬픈 이야기가 전개 희 노 애 락이 가장 많은 50세 시조작품 창작리듬이다. 넉넉한 들판 수확을 바라보는 시조작품 창작리듬이다. 그 업적이 드러나는 때이다.

 

물결 일

그 때쯤에

비늘을 벗어들며

햇살을 덧입히고 물결에 등을 대고

아침을 은빛날개로

오른다

­ 이영지 은어이랑

 

부풀은 가슴 안이 나올 길 열리는 날

보여준 깊이에는 빨갛게 사랑한 살

쏟아내 살빛을 보여 드리는 일 그밖에

 

불 바람 바람개비 불 따라 불기만을

하는 게 전부인양 맨 날 날 바람 따라

불다가 안으로 노란 길이 늘여 놓는 게

 

불 속에 들어서도 살수가 있는 것은

물 위에 뜨는 가슴 그래서 녹아나는

물불을 켜 드는 힘이 나오니까 그래서

 

불은 왜 능수버들 꿈속을 헤매는 가

늘이기 좋아하여 불 비단 깔아놓고

흰 깃발 하얀 속마음 보여주고 마는 거

 

날개를

겹겹이 켠

불빛이

숨 쉬어요

 

밝히는

날마다를

모아서

하얀 불꽃

화안한

불 모으기로

하안 빛을

드려요

­ 이영지 불꽃사랑 다음에

 

사랑은 나의 곁에 내 사랑 나의 곁에

나의 그 그리움이 나의 그 그이에게

파도쳐 그리움이 되고 눈 오는 바다야

 

여기를 좀 봐 주어 여기 좀 봐 나야 나

여기 좀 보고 싶어 나에게 입을 맞춰

눈 맞대 볼을 맞춰 봐 나의 꽃잎 꽃잎아

­ 이영지 보고 싶은 사람아

 

마을에 분홍버스 내릴 때 쳐다보다

고개를 푹 숙이고 오시지 않은 사람

분홍 꽃 접어들이며 산들산들 흔들고

 

정류장 코스모스 마을의 빨간 버스

내릴 때 쳐다보다 고개를 푹 숙이고

빨간 꿈 안아 들이며 빨갛도록 흔들고

 

버스가 설 때마다 빠알간 얼굴 되어

버벌떡 일어서다 앉으며 일어서며

허리가 휘어지도록 흔들다가 또 보고

 

버벌떡 일어서다 퍼펄썩 주저앉다

막차가 내리다가 새하얀 얼굴 되어

앉았는 코스모스에 고개 숙여 부우웅

­ 이영지 버스정류장의 코스모스

 

(2) 50. 한 달 18일 선정 입체 시조작품 창작리듬

 

초장: 불 중장: 바람 종장: 선정 참조 주역 궤 50

불 중녀 붙음 남 눈 꿩 바람 장녀 들어감 동남 다리 닭

(양 음) (음 양) (양 양) = (14) (25) (36)

 

1: 초장: 물 중장: 연못의 시조작품 창작리듬 기호 (양 음) (음 양) (양 양) = (14) (25) (36)리듬이다. 불이 바람을 만나는 입체리듬이다. 물잔 모양의 기호형상이 만들어 지다가 그 기운이 강해지는 리듬이다. 불에 바람을 더하는 거대한 불빛을 만드는 리듬이다. 주역 궤 50이다. 뭐니 뭐니 해도 한 가정이 잘 되는 일은 나라가 잘 되는 일이다. 불이 바람을 만나 한 나라가 잘 되는 가정의 시조작품 창작리듬각도 45의 나란한 리듬이다. 나라를 잘 다스리는 일이다. 한 나라가 잘 되는 리듬이다. 왕의 깊은 백성 사랑에서 시작되는 리듬이다. 왕의 헌신적인 밑바탕이 잠재력이 있을 때 나라는 태평하다. 성찰의 왕의 출현은 선정이 결과가 된 1구가 어둠 왕의 고민 리듬이다.

 

불빛이 바람만나

꽃 나팔 불어가며

꽃 마음 먹이면서

두 팔로 감싸간다

하늘은 더욱 높아가 햇빛으로 빛난다

이영지 꽃 마음 먹이면서

 

초장(양음 ) 중장(음양) 종장(양양) 의 시조작품 창작리듬을 가지는 ()(바람)을 만나는 어울림 리듬이다. 한 가정에서 중요한 것은 남자이다. 그러면서 초장과 중장이 잘 어울리는 초장(양음 ) 중장(음양)리듬이다. 이 불 켜기 리듬은 동양권에서는 가장 밑이 1번이 됨으로 ()이 먼저 놓이고 그 다음이 (바람) 의 순서이다. 한 가정이나 나라가 이루어진다. 이 잘 어울리면서 서로 돕는 리듬이다. 1 2구와 3,4구의 잘 어울림은 5구에서 나라가 창창해지는 리듬이다. 가정도 마찬가지다.

불은 나무가 있어야 타오를 수 있다. 타오르는 불은 바람을 얻어 더욱 그 기세를 편다. 한 나라의 각 가정은 불이고 이 불 밝힘이 아름다운 나라를 만든다. 이 나란한 가정과 나라의 시조작품 창작리듬은 서로 호흡이 맞는 신비로운 리듬이다. 세 개의 발이 서로 각기의 자리에서 크고도 중후한 솥을 떠받치는 리듬이다.

­ 바람이 솥 밑에서(의미기호 양)

 

2: 바람이 불며 맨 처음의 불붙임을 끄려한다. 불을 붙일 나무를 조심히 불에 당겨야 한다. 솥에 물건이 담겨 있다. 조심히 다루어야 한다. 가장 소중한 백성이 담겨져 있다. 왕의 결정권이 그 빛을 보기 시작한다. 어떻게 하면 백성들을 잘 다스릴까 깊은 생각과 추진력이 시작되는 리듬이다.

­ 꽃 나팔 불려한다(의미기호 음)

 

3: 솥 속의 진미의 음식이 알맞게 익어 간다. 그 솥을 들어야 하는데 너무 뜨겁다. 비가 내린다. 시간이 흐르며 뜨겁던 솥도 식는다. 솥뚜껑을 열고 솥을 드러낸다. 더욱 더 좋은 깊이 왕이 정책이 실현되는 리듬이다.

­ 은사슬 달빛 들고(의미기호 음)

 

4: 급한 마음에 솥을 옮기려다 솥귀가 떨어져 음식을 엎질러 버렸다. 어찌할꼬.

­ 하아얀 물의 입술(의미기호 음)

 

5: 솥에 금 솥귀를 다시 단다. 불에 집이 타면 그 터에 새로운 집이 생긴다. 전쟁이 나면 양국 간의 교류가 생기며 하늘이 무너지면 솟아날 구멍이 생긴다. 항상 견제하고 자신을 권력남용의 도구로 사용하지 않으면서 어떻게 하면 백성을 잘 다스리는 방법을 실행하려 하는 리듬이다. 5구는 왕이 나라를 잘 다스리는 리듬이다.

­ 꿈 나래(의미기호 양)

 

6: 왕의 선정으로 하여 모두 행복한 리듬이다.

­ 요술 지팡이 휘이이익 두른다(의미기호 양)

 

바람이 솥 밑에서

꽃 나팔 불려한다

은사슬 달빛 들고

하아얀 물의 입술

꿈 나래

요술 지팡이 휘이이익 두른다

­ 이영지 하아얀 물의 입술

 

(양 음) (음 양) (양 양) = (14) (25) (36)의 입체리듬을 가지는 ()(바람)을 만나는 리듬이다. 불이 바람을 만나는 리듬이 동양권에서는 가장 밑이 1번이 됨으로 ()이 먼저 놓이고 그 다음이 (바람)의 순서이다. 1구 밝음 2어두움 3구 밝음 4어두움 5구 밝음 6구이다. 선정을 베푸는 리듬각도 45° 방향이다.

 

불 밝음 바람 만난

자리는 커다랗다

나라를 밝게 하려

익히고 다스리는

왕이다 바람 지휘할 미소 담아 주리라

이영지나라를 밝게 하려

불과 바람이 만들어 내는 이미지의 초장과 중장은 왕이 날개를 달고 있는 리듬이다. 이러한 발판 위에서 나라는 힘이 커지고 세계 제1의 왕국이 된다.

 

윤년인

7월마저 다가고 8월이랑

들녘은 노란 꽃과 보라꽃 핀 들녘을

부른다 

이제 갓 피어 보라 꽃이 연하디

연한 들 들꽃 되어 많이도 피어 피어 이리로 딩굴딩굴 저리로 딩굴딩굴 흐드러 흐드러지다 누워버린 노랑랑

­ 이영지 노란여름과 행복보라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기독교적 관점에서 본 이상의 오감도 시제 1호의 리듬 이영지 (2019-05-17 22:19:11)
이전글 : 홍문표 에덴시학 연구 보관용과 머리말 (2019-03-17 20:07:38)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제3회 윤동주 시낭송대회 개최 / 2019.10.30 접수 마...
한국문학방송 신인문학상 작품집 2019년 제1차 공모
한국문학방송 주최 <"바다와 펜" 문학상>,<"유튜브" ...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