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방송.com :: 한국문학방송.com :: 인터넷문학방송.com :: 문학신문.com :: 한국문학신문.com :: 인터넷문학신문.com
역사는 기록이다. 기록은 역사다. 한국문학방송의 기사는 곧 대한민국 문학의 역사다.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문학전문 인터넷언론사

 한국문학방송 창립 5주년(2012년)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DSB 전자책 판매 및 정산 현황
 전자책 판매 및 정산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사이트맵§ 2019년 8월 25일 일요일
한국문학방송 특별기획 프로그램 / 문인 바로 알기




한줄인사멘트




[등업신청/기타문의]
알립니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시화전소식
낭송회소식
문학기행
독자투고
기사제보
문인사업장
책소개.서평
문인홈
문학단체홈
문인 장터
물물교환


홈메인 > 참여글방_수필 > 상세보기

[특별공지] 저작권 위반에 특별히 주의 바랍니다.구체내용(클릭) 특히 영상시나 음악, 사진, 그림 등을 올리시는 분들은 더욱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립니다. 관련으로 문제 발생시 한국문학방송은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게시자 본인이 모든 민·형사상 문제를 책임지셔야 합니다. 예전에 게재했더라도 문제의 소지가 있을 만한 대목은 해당 작가님들께서 미리 찾아서 자진 삭제 바랍니다. 관리자가 일일이 확인하고 조치할 여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작가의 마음을 상하게 할 수도 있으며 상호 마찰이 있게 마련입니다. 최근부터 저작권 관련으로 관련 단체와 사정 당국에서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법적 조치는 매우 냉혹함을 인지 바랍니다.
제목 정영숙의 마산사랑 음악사랑 이야기 2편 2012-03-19 12:03:29
작성인
jhemi 조회:2414     추천:92
STORY추억담
"저 많은 물이 모여 있는 것이 무엇입니까?"[마산사랑 음악사랑(2)] 동명보육원에 둥지를 틀다
정영숙  |  jhemi@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2.03  12:38: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크리스마스가 오면 나는 어머니가 가르쳐 주신 ‘고요한밤 거룩한 밤’ 무용을 하기도 하고 독창도 하였다. 어머니 치마폭을 천사 날개로 둘러쓰고. 어머니는 음성이 좋아서 노래를 잘 하신다. 현재 90세가 넘으셔도 동요와 찬송가와 쉬운 가곡도 수시로 부르신다. 그뿐 아니라 나는 예능에 소질이 있어서 그림과 노래,웅변, 암송도 잘 하여 거창지방 경연대회 때 출전하여 상도 받았다. 공부는 1등은 못해도 우수한 편이며 체육은 꼴등이었다.

   
▲ 초등학교 4학년 거창지방 학교 음악경연대회 1등 사진. 뒷줄 가운데 정영숙입니다.^^

   
▲ 생후 4개월 어머니 품

마을에 서커스단이 나타나 말을 타고 이마을저마을 다니며 나팔을 불면 신명이 나서 따라 다니다가 임시 천막을 친 장소에 가서 서커스를 공포에 질려가며 보기도 하고, 또 부모님이 영화를 좋아하시어 오빠와 나를 데리고 갔는데, 변사가 나와서 영화 스토리를 마이크로 이야기 하여 웃다가 울다가 하기도 했다. 기독교를 믿다가 가문에서 쫓겨난 할머니 덕분으로 부모님 잘 만나 초등시절에는 다른 아이들이 해 보지 못한 신문화를 몸에 익혀가며 컸다.

한국전쟁이 끝나고 마을이 안정이 될 무렵인 6학년 12월에, 아버지께서 어머니와 아무 의논 없이 친구이신 민영환목사님을 만나러 마산을 가셨다. 며칠 후 오셔서 무조건 집을 싸서 이사를 한다고 명령하시어, 우리 가족들은 과수원. 농토. 집을 숙부에게 맡기고 마산으로 출발했다.

   
▲ 1945년 8월17일 해방 기념으로 가족사진 촬영. 사진이 오래되어 할아버지 모습이 없다. 앞줄 왼쪽부터 나, 할머니, 오빠.

덜커덩 덜커덩 하는 비포장 길을 버스를 타고 오다가, 진동 고개를 넘어 마산으로 들어 올 무렵 차창에 비치는 바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아버지 저 많은 물이 모여 있는 것이 무엇입니까?”
“저것이 바다다. 마산앞바다다.”

공부시간에 바다는 배워도 실제로 바다는 못 본 나는 신천지에 감탄을 했다. 우리고장 함양에서는 강물에 헤엄치고 놀았는데, 마산에 오니 끝이 보이지 않는 넓고 푸른 바다가 펼쳐 있어서 하루하루가 신기했다. 그때 처음으로 바다를 보고 느낀 감정의 연속이 어른이 되고 70이 넘어도 나의 애창곡은 <가고파>다.

   
▲ 중3 때 오빠 친구들과 무학산에서 촬영, 앞줄 왼쪽 첫번째 오빠. 그옆 정영숙.

우리 가족이 짐을 내리고 들어간 집은 꿈에도 나타나지 않았던 한국전쟁 고아들이 모여 있는 고아원이었는데 친구 목사님이 소개한 <동명보육원>이다. 아버지는 이 고아원의 총무로 취직을 하신 것이다. 갑작스런 변화에 나는 밥을 제대로 못 먹고, 잠도 제대로 못자고 울며 집으로 가자고 부모님을 졸랐다.

아버지는 고아원 사무가 너무 많아 나를 중학교에 입학시킬 생각도 하지 않으셨다. 밥 하는 아주머니에게 마산서 제일 좋은 중학교가 어디 있느냐고 물었더니, 고아원 위의 동내에 있는 제일여중을 가보라고 했다. 이름도 제일이라서 마음에 들어 교문을 들어서서 서무과로 들어갔다.

서무 과장님이 내 말을 듣고 2층 교장실로 데리고 갔다. 교장선생님은 부모도 없이 혼자 온 나를 보고 믿기지 않아 하시며 이것저것 질문을 하시기에, 나는 교장선생님께 시험 문제를 주시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참으로 철부지 없는---.

다음날 아버지가 교장선생님을 만나러 갔다. 이형규 교장선생님(제일여중고의 설립자다, 편집자)은 내가 시골아이지만 아주 똑똑하다고 칭찬을 하셨다. 아버지는 나를 칭찬하시는 교장선생님께 우리 영숙이는 노래도 잘 한다고 자랑을 했더니, 좋아하시며 우리 학교에 들어오면 훌륭한 음악선생님이 계신데 노래도 배우고 피아노도 배우라고 하셨다. 피아노? 그게 무슨 악기일까? (계속)

   
 

   메모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내 인생의 노래<가고파> (2012-05-03 13:30:08)
이전글 : 정영숙의 마산사랑 음악사랑 이야기 (2012-03-17 08:59:41)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문학인] 문학인정보 | 문학단체 | 문사포커스 | 시비 | 문인의동상 | 문인의초상 | 문인의인장 | 작품세계 | 해외시단 | 예술인 | 문학관 | 문단야화 [TV] 관심영상 | 연예정보 | Focus On Air | 방송이 된 문학 | HDTV문학관 | 보이는 라디오 | 자유VJ | 여행영상 | 낭독의 발견 [동정] 핫이슈 | 행사 | 강연 | 회견 | 인터뷰 | 수상 | 이벤트 | 칼럼 | 사설 | 만평 | 동포문단소식 | 세계문단소식 | 공지사항 | 人事·선출·취임 | 일반소식 | 출간 | 창비논평 | 특별공지 [공모정보] 신춘문예 | 문예지 | 기관 | 기업체 | 채용 | 모집 | 출판사 | 독후감 | 기타 [북&매거진] 서평 | 문예지 | 시집 | 수필집 | 수필문예이론 | 소설집 | 평론집 | 아동문학 | 문예이론 | 문학사 | 창간호 | 동인지·정간물전체 | 동인지 | 학술지 | 정간물 | 멀티미디어 | 베스트셀러 | 문학사속의책 | 기타 | 미디어] 영상시 | 동영상시 | 낭송플래시 | 음향플래시 | 음성낭독 | 음성운문낭독 | 음성산문낭독 | 영상낭독 | 영상운문낭독 | 영상산문낭독 | 영화 | 갤러리 | 음악 | 시인의뜨락 | 시화전체 | 시화 | 엽서시 | 서예 | 노래가된시 | 낭독행사 | 문화 | 만화 | 코주부 | 크로키 | 시사만화 | 시와음악세상 | 추천글 | 추천문학작품 | 화제의 글 | 기타 | 지식·상식·정보 | 신춘문예작품감 | [포토] 일반사진 | 작품사진 | 이슈사진 | 기록사진 | 인물사진 | 예술스페셜 | 풍경사진 | 식물사진 | 동물사진 | 포토포엠에세이 | 포토포엠 | 포토에세이 | 문학이있는풍경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718 | 등록연월일 2008.11.27 | (제호)한국문학방송 | 대표·발행인·편집인 안재동 | 사업자등록번호 109-08-7638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0-서울구로-0186호 | 출판신고번호 제12-610호]'한국문학방송'이란 상호는 상법에 의하여 법원 상업등기소에,
로고 'DSB'와 '드림서치'는 특허법에 의하여 특허청에 각각 등록되어 있습니다.

Contact Us ☎ 02-6735-8945 (H.P)010-5151-1482 | dsb@hanmail.net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73-3, 일이삼타운 2동 5층 117호 (구로소방서 건너편)
우편안내▶DSB 전용 우편함의 용량 사정이 좀 있아오니, 책자, 작품 등 발송시 반드시 사전에 전화나 메일로 연락을 바랍니다
실제로 우편물이 제대로 접수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일반우편은 물론 등기일 경우에도 마찬가집니다. 보내시기 전 꼭 먼저 연락바랍니다.
free counters

☞ 한국문학방송 추천 전문쇼핑몰 가기 (☜ 클릭)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