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소설
역사는 기록이다. 기록은 역사다. 한국문학방송의 기사는 곧 대한민국 문학의 역사다.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20년 11월 30일 월요일

한국문학방송작가회
카페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홈메인 > 문인글방_소설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이곳은 등단문인의 글방입니다"
한국문학방송작가회 정회원과 기타 등단문인으로서 문학방송에 소정의 인준(등업) 절차 후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이 글방에 글을 올린다 해서 한국문학방송작가회 회원이 자동적으로 되지는 않습니다.)
※ 글방 등업 신청 : poet@hanmail.net / 단, 한국문학방송작가회 정회원 가입은 이옥천 회장(lokchun@hanmail.net)에게 하시기 바랍니다.
-----------------------------------------------------------------

([특별공지/주의사항] ★'글쓰기 창' 글 워딩(입력)을 정상적으로 하시려면 클릭)http://dsb.kr//bbs_detail.php?bbs_num=16054&tb=muninpoem&b_category=&id=&pg=1

 
조회순 추천수 기본보기
번호 회원이미지 제 목 등록인 등록일 추천 조회수

232 [이정님]  
[시조생활 등단]
눈부신 방황
3: 사육 당하는 병원 생활 병실의 하루는 시계의 초침이 졸고 있는 듯 서서히 지나가고 있다. 하루 세 끼, 정해진 시간에 나오는 식사와 저녁 연속극이 끝나면 소등되는 병실, 장진태는 본인이 사육 당하는 동물이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답답증이 도진 장진태는 후덥지근한 병실 창문을 열고 환기해 줄 것을 보...
leeruth 2019-12-09 2 116
--------------------------------------------------------------------------------------------------------------------------
231 [이정님]  
[시조생활 등단]
눈부신 방황
2: 배 꽃 날리는 계절 병원 외곽, 인천의 변두리 마을 야산엔 배꽃이 바람을 타고 파도처럼 일렁이고 나비처럼 날아오르다 안개비처럼 내려앉는다. 환희의 계절이다. 천혜의 날씨, 꽃잎의 오색 날개는 각양각색의 묘기로 사방을 달콤한 시간 속에 젖게 한다. 아이가 보고 싶다는 장진태의 호출에 서둘러 퇴근을 한 ...
leeruth 2019-12-07 3 126
--------------------------------------------------------------------------------------------------------------------------
230 [이정님]  
[시조생활 등단]
눈부신 방황
1. 일탈의 서막 구름 몇 점 떠있는 하늘이 청명하다. 가로수 가지가 바람에 흔들리며 이파리들이 비늘처럼 뒤채이고 이면도로에선 방금 무슨 일이 일어난 듯 도로 한복판에 오토바이 한 대가 물구나무 설 자세로 하늘을 향해 누워있다. 꿀 병이 깨져 진득거리고 있는 걸 봐서는 오토바이 주인은 꿀을 싣고 가던...
leeruth 2019-12-05 2 106
--------------------------------------------------------------------------------------------------------------------------
22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자살바위가 주는 미소/석송 이 규 석 [3]
  자살바위가      주는 미소(微笑)                                        &n...
galcheon44 2018-03-15 13 347
--------------------------------------------------------------------------------------------------------------------------
22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하얀 민들레/석송 이규석
  하얀 민들레    참! 어처구니없는 인생도 있다.    살며 행복을 열어가는 것이 인생이거늘 꿈도 야무졌던 연애시절이다.    사랑으로 몽탕 뒤집어써도 부족했던 그 모습들이 결혼생활이 얼마되지 않아 제대로 된 꿈 한번 꿔보지도 못하고 망가져버렸던 것입니다....
galcheon44 2016-09-24 35 815
--------------------------------------------------------------------------------------------------------------------------
227 [손용상]  
[조선일보 신춘문예]
똥 묻은 개 되기
sonamoo 2016-01-25 42 855
--------------------------------------------------------------------------------------------------------------------------
226 [신외숙]   모태 솔로
모태 솔로   신외숙     얼마 전까지만 해도 3포 시대라는 말이 유행했었다. 연애 포기, 결혼 포기 출산 포기. 요즘은 5포 시대다. 연애 포기. 결혼 포기. 출산 포기. 대인관계 포기. 내 집 마련 포기. 올해 45세인 민중기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모태 솔로다. 세상에는 수많은 솔로가 존재한다. 개...
sws60 2015-03-19 61 1095
--------------------------------------------------------------------------------------------------------------------------
225 [유태경]  
[에세이포레 등단]
김치
 .bbs_contents p{margin:0px;} 김치 <!--[if !supportEmptyParas]--> <!--[endif]--> 유 태 경    산들산들 부는 가을바람과 따듯한 태양이 보듬어 키운 무, 파, 배추들이 모였다. 바다 품속에서 뛰어...
QAQA1126 2015-01-31 59 1246
--------------------------------------------------------------------------------------------------------------------------
224 [신외숙]   (단편) 신 보헤미안
(단편) 신 보헤미안 신외숙       청량리를 출발한 버스가 어느덧 중랑교를 지나 공릉동에 닿았다. 상가가 밀집된 거리를 지나자 개천가를 끼고서 화랑대역이 보였다. 왼쪽이 여자대학 오른쪽이 육사였다. 갑자기 내 소설 속 주인공들이 여기저기서 튀어 나오면서 아는 체를 하는 것 같았다. 이 ...
sws60 2015-01-29 54 1108
--------------------------------------------------------------------------------------------------------------------------
223 [신외숙]   갱년기
(단편) 갱년기 신외숙         며칠 전부터 툭하면 등이 화끈거리고 열이 난다. 어떨 땐 뜨겁기까지 해 깜짝 놀라기도 한다. 그러더니 온몸에 힘이 쭉 빠지는가 하면 무릎 관절에 이상이 왔는지 삐꺽거리기까지 한다. 기운이 딸린 지는 오래 되었다. 인생 후반전을 향해 가속페달이 밟혔는지 ...
sws60 2014-12-24 73 937
--------------------------------------------------------------------------------------------------------------------------
222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은미 엄마
趙 官 善   은미 엄마     “은-미-엄·마?…….” “오·라·버니?…….” 따가운 초가을 햇살을 한 손으로 가리고 노점상 과일을 뚫어지게 바라보는 여자를 향해 긴가민가 생각하다가 그가 아는 체를 하자 두 사람의 입에서 ...
chis0123 2014-11-30 64 968
--------------------------------------------------------------------------------------------------------------------------
221 [예박시원]  
[시와사람 등단]
살수, 아! 청천강
단편소설 : 살수, 아! 청천강(예외석)※ 첨부파일 1부.
yeoweseok 2014-05-01 72 1076
--------------------------------------------------------------------------------------------------------------------------
220 [예박시원]  
[시와사람 등단]
백승기와 안봉순
단편소설 : 백승기와 안봉순(예외석)※ 첨부파일 1부.
yeoweseok 2014-05-01 69 1039
--------------------------------------------------------------------------------------------------------------------------
219 [예박시원]  
[시와사람 등단]
해운대 동팔이
단편소설 : 해운대 동팔이(예외석)※ 첨부파일 1부.
yeoweseok 2014-05-01 68 771
--------------------------------------------------------------------------------------------------------------------------
218 [예박시원]  
[시와사람 등단]
바람의 언덕
중편소설 : 바람의 언덕(예외석)※첨부파일 1부.
yeoweseok 2014-05-01 60 752
--------------------------------------------------------------------------------------------------------------------------
217 [예박시원]  
[시와사람 등단]
가라 해도 못 가고
단편소설 : 가라 해도 못 가고(예외석)※첨부파일 1부.
yeoweseok 2014-05-01 75 773
--------------------------------------------------------------------------------------------------------------------------
216 [신외숙]   실제훈련
(단편) 실제훈련 신외숙     1호선 전철 역사(驛舍)를 올라왔다. 역 광장으로 가는 오른쪽 벽면에 독립투사에 관한 글귀가 보였다. 평생을 조국의 독립에 몸 바친 의사(義士)는 애국 항일 정신을 후세들에게 전하며 진한 감동마저 선사하고 있었다. 극도의 이기주의 개인주의가 판치는 세상에 애국심...
sws60 2014-03-13 78 857
--------------------------------------------------------------------------------------------------------------------------
215 [신외숙]   (단편) 이심전심
(단편) 이심전심 신외숙     한때 악녀 드라마가 유행한 적이 있었다. 흔한 장희빈 말고 도덕관념은 고사하고 악과 술수로 똘똘 뭉친 인간 악마. 요즘 그와 비슷한 드라마가 TV 영상물을 마구 흐리고 있다. 막장 드라마는 한 술 더 떠 정상적인 가정은 도외시 한 채 완전 실패작만을 내놓고 있다. 돈과 ...
sws60 2014-01-15 81 1487
--------------------------------------------------------------------------------------------------------------------------
214 [안형식]  
[중편소설 '동이']
너구리나라 8탄. 너구리 주제에 명퇴라니
8탄. 너구리 주제에 명퇴라니   남편 안경 씨의 어깨가 축 늘어진 채로 현관문을 들어섰다. 벌써 안색이 반쯤은 썩어 있는 것이 산송장 행색이다. 얼굴에 어혈이 뭉쳐 있다가 부패하기 시작했는지 파랗게 질려 있다. 이게 무슨 일이냐 싶어 아내 호수 씨의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여보, 안색이...
reverend1 2013-12-21 96 842
--------------------------------------------------------------------------------------------------------------------------
213 [신외숙]   어떤 만남
(단편) 어떤 만남       어느날 그 남자가 내게 말했다. “사랑하고 있습니다.” 나는 너무도 황당하여 뒤로 쓰러질 뻔했다. 그 남자는 다름 아닌 내 친구 현경을 짝사랑하는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평소에도 허세가 심하고 열등감으로 속이 좁아터진 쫌생이었다. 진실성이라곤 먼지...
sws60 2013-12-06 80 990
--------------------------------------------------------------------------------------------------------------------------
212 [신외숙]   그 날 이후
(단편) 그 날 이후 신외숙     어느날 밤 꿈속에서 그를 보았다. 그가 검은 화염으로 뒤덮인 곳에서 많은 사람들과 함께 웅크린 모습으로 서 있었다. 그들은 잔뜩 겁에 질린 표정으로 서 있었는데 검은 너울을 쓴 독수리 같기도 하고 갈 까마귀 같은 것들이 사람들 위를 소리를 지르며 날아다녔다. 이상...
sws60 2013-04-27 86 1024
--------------------------------------------------------------------------------------------------------------------------
211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단편소설 얼굴
주제:   한 마을에서 신기한 아이가 태어나 많은 해학을 이루는 소설이며 여인들이 태아교육을 중요시 했으니 구체성이 없이  시 부모님의 어렵고 힘든 일을 맡아 가며 살아가는 여인상의 단편이다.   그 시대에는 어쩔 수 없는 불구로 인하여 한 가정을 불행하게 이끌어 가기도 하고 그 ...
kwanganna 2013-04-06 92 1328
--------------------------------------------------------------------------------------------------------------------------
210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장수잠자리-기억의 저편 [1]
소설:  장수잠자리-기억의 저편 시: 세한도 외 1편
chis0123 2013-02-22 101 1051
--------------------------------------------------------------------------------------------------------------------------
209 [신외숙]   (단편) 사라지는 사람들
(단편) 사라지는 사람들  신외숙   월요일 날 오후, 교회 마당을 지날 때였다. 새까만 점퍼를 입은 여자가 보퉁이를 들고 쓰러질 듯 위태하게 걸어가는 모습이 보였다. 세수를 안 했는지 얼굴이 까맣고 완전 거지 형상이었다. 여자가 쓰레기통으로 걸어가더니 뚜껑을 열어 음식쓰레기를 꺼냈다. 전에도 그런 ...
sws60 2013-02-02 92 1080
--------------------------------------------------------------------------------------------------------------------------
208 [신외숙]   (eksvus) 리허설
(단편) 리허설 신외숙     TV 다큐멘터리에서 사라져가는 재래시장을 방영했다. 영등포 일대에서 40년 이상을 지켜온 재래시장은 상권의 퇴락과 대형마트에 밀려 완전 퇴출되고 있었다. 수십 년 낡은 상가는 퇴락한 옛 모습을 고스란히 남겨둔 채 퇴장을 눈물로 대신했다. 시장이 번영했을 때는 다닥...
sws60 2012-12-18 81 1028
--------------------------------------------------------------------------------------------------------------------------
207 [안형식]  
[중편소설 '동이']
[너구리나라] 7탄. 뭉치와 탈북자
  7탄. 뭉치와 탈북자 세상에 별일도 다 있다. 침 좀 뱉던 축에 끼어 있던 뭉치가 침 뱉기를 거부한 것이다. 모자를 삐딱하게 쓰고 침을 찌익 찌익 뱉어야 싸나이 중의 싸나이라고 했던 얄개소년 뭉치가 드디어 개과천선을 한 모양이다. "뭉챠 뭔 일 있냐?" "아무 일도 없어"...
reverend1 2012-08-09 92 1113
--------------------------------------------------------------------------------------------------------------------------
206 [신외숙]   돌싱
(단편) 돌싱 신외숙       “언니, 저 왼쪽 끝에 있는 저 언니말예요, 돌싱이래요.” “돌싱이라니? 돌싱이 뭔데?” “한번 결혼했다가 돌아온 싱글을 돌싱이라 하잖아요.” “그래?” 금시초문이었다. 오랜 세월을 마음 닫고 귀 닫고 살...
sws60 2012-06-04 96 1259
--------------------------------------------------------------------------------------------------------------------------
205 [정성수(丁成秀)]   손님/정성수(丁成秀)
<단편소설> 손 님 정 성 수(丁成秀)    기다리는 손님은 아직 오지 않았다.   서울에서 경기도 양평 두메산골인 일당산 곰지기계곡 속 작은 나무집 정원 주차장에 이미 한참 전에 도착했어야 할 손님이 이 시간 현재까지도 그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기 때문에 나는 지금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
chungpoet 2012-04-16 95 1247
--------------------------------------------------------------------------------------------------------------------------
204 [정성수(丁成秀)]   아내의 재롱/정성수(丁成秀)
<단편소설> 아내의 재롱 정 성 수(丁成秀)    그러고보니 세상에, 내 나이가 벌써 서른 셋이라니!  10대도 아니고 20대도 아니고 30대라니!  아아 끔찍해라....... ! 갑자기 등뒤에서 나이라는 이름의 괴물이 그 흉칙스러운 손길을 뻗어와 슬그머니 은밀한 곳을 더듬는 것 같아서 한순...
chungpoet 2012-03-27 95 1225
--------------------------------------------------------------------------------------------------------------------------
203 [정성수(丁成秀)]   소리의 뿌리/정성수(丁成秀)
<단편소설> 소리의 뿌리 정 성 수(丁成秀)      구웅 따악, 구웅 따악……궁, 궁, 궁, 따악…….  또 다시 그 정체불명의 기분 나쁜 소리가 거실 천장 위에서 천천히 울려오기 시작했다.  "저 소리가 또 들려요."  아내가 이불 속에서 몸을 ...
chungpoet 2012-03-03 90 2206
--------------------------------------------------------------------------------------------------------------------------
202 [정성수(丁成秀)]   레스토랑/정성수(丁成秀)
<단편소설> 레스토랑 정 성 수(丁成秀)  넌 뭐야? 나? 내가 누구냐구? 글쎄----내가 누굴까? 그래, 나는 대한민국 노처녀 이숙자(李淑子)다, 왜? 아니, 가만 있자, 내가 노처녀? 천만에! 그냥 애리애리한 숫처녀라구. 그런데 이름이 이숙자가 뭐야?  내가 사내야?  이숙녀(李淑女). S여대 철학과 ...
chungpoet 2012-03-02 94 1229
--------------------------------------------------------------------------------------------------------------------------
201 [신외숙]   오드아이 [1]
(단편) 오드 아이 신외숙     아귀의 배를 가르던 주방장 정씨가 말했다. “아따 이 놈 좀 보소, 배 안에서 이것들이 다 나온다요.” 가까이 가 보니 과연 아귀의 뱃속은 희한했다. 조기가 여러 마리가 나오고 새우 붕어도 보였다. 그것도 통째로, 아귀는 그 큰 입으로 물고기를 씹지도 않고 ...
sws60 2012-02-03 86 1296
--------------------------------------------------------------------------------------------------------------------------
200 [유순호]   몬탁괴물 (2)
    캐서린이 토니를 폴의 엄마보다 더 구질구질하다고 말하는 근거는 몇가지 있다. 그나마 폴의 엄마는 그래도 2층에서 살고있잫아. 근데 넌 뭐냐? 이거다. 반지하도 아니고 제일 통지하에서....
liushunhao 2011-08-02 90 1614
--------------------------------------------------------------------------------------------------------------------------
199 [유순호]   몬탁괴물 (1)
         “찍찍”     쥐가 우는 소리에 잠을 깬 토니는 가까스로 눈을 뜨고 몸을 반쯤 일으켰다. 쥐 우는 소리가 출입문 곁에 놓아두고 있는 쓰레기통쪽에서 나고있다고 생각했는데 쥐가 보이지 않았다. 베이커리에서 빵을 줄 때 싸서 주는 은박지...
liushunhao 2011-08-02 90 1556
--------------------------------------------------------------------------------------------------------------------------
198 [신외숙]   사탄은 죽지 않는다 (신외숙 단편)
(단편) 사탄은 죽지 않는다. 신외숙   고속도로 인터체인지에서 ○○시로 빠지는 길목으로 들어섰다.   도로 양편에 가로수가 빽빽이 둘러서 마치 숲 속 한 가운데를 지나는 것 같았다. 차량들은 거미줄처럼 뒤엉켜 정체 현상을 빚었다. 어둠이 내리면서 차량이 뚫리기 시작했다.   어둠의 기세가 짙...
sws60 2011-07-09 105 1566
--------------------------------------------------------------------------------------------------------------------------
197 [유순호]   昆蟲三部曲 (3) 벌 (蜂) (유순호단편소설)
         "참 이상하네..."    나는 헐떡거리고 봉녀의 뒤에 따라가면서 자기도 모르게 한마디 중얼거렸다.    "뭐가?"    하고 봉녀가 나를 돌아보면서 물었다.    "벌통은 내가 졌는데, 벌들은 왜 내내 누나 주변에서...
liushunhao 2011-05-18 103 1830
--------------------------------------------------------------------------------------------------------------------------
196 [유순호]   昆蟲三部曲 (2) 쥐 (鼠) (유순호단편소설)
         내가 뉴욕 플러싱의 폐차장 쥐동에서 살 때 실제로 겪었던 이야기다.    롱아일랜드에서 아들이 사업을 하다가 망하고 집까지 팔아먹은 한 유태인 할머니가 시커멓게 생긴 잿빛 고양이를 안고 이사왔는데 이 고양이의 이름이 불랑카였다. 고양이가 늙었는지 아니면 너...
liushunhao 2011-05-18 98 1695
--------------------------------------------------------------------------------------------------------------------------
195 [유순호]   昆蟲三部曲 (1) 바퀴벌레 (蟑螂) (유순호단편소설)
             벽에 붙여놓은 바퀴벌레가 점점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쓰레기통을 뒤지고다니면서 맨하탄의 부자들이 내다던진 테이블이나 또는 의자 다리를 줏어다가 머리와 어깨부분에 뼈대붙이기를 시작한 것이 꼬박 3년째 됐다. 작년에 서브프라임 쇼크가 ...
liushunhao 2011-05-18 110 1908
--------------------------------------------------------------------------------------------------------------------------
194 [전체]   겨울 안개
(단편) 겨울 안개 신외숙   겨울안개가 짙게 낀 어느날이었다.   새벽 댓바람부터 기분이 이상했다. 집을 나서 명식이네 밭을 지나는데 무언가 뒤통수를 당기는 느낌이었다. 돌아보니 명식이 형 철식이가 사병(士兵) 두 명과 함께 나를 가리키며 웃고 있었다.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재미있어 죽...
sws60 2011-01-24 120 2065
--------------------------------------------------------------------------------------------------------------------------
193 [전체]   여자의 지나가버린 시간
    중편소설                                              &...
tanchon 2010-12-02 121 2186
--------------------------------------------------------------------------------------------------------------------------
192 [전체]   하늘아래 첫 단감(소설) [1]
하늘아래 첫 단감(원고지 73매) 예 외 석 며칠 째 이른 초겨울 영하의 혹한이 찾아왔다. 현석은 퇴근길 버스 창가에 비친 아파트를 보았다. 불 꺼진 창가의 어둠, 그 옆엔 한줄기 빛이 있다. 그 집을 바라보며 상념에 젖어본다. “저 집 사람들은 행복할까, 부부싸움이 끊이지 않는 집도 있고 작은 행복을 감...
예외석 2010-10-21 111 2499
--------------------------------------------------------------------------------------------------------------------------
191 [전체]   똠방각하와 노진구(소설)
똠방각하와 노진구(원고지 105매) 예 외 석   오늘따라 전화벨이 요란하게 울어댄다. “여보세요, 음... 그래 잘 지내? 나야 늘 그렇지 뭐, 뭐라고? 어 축하할 일이네, 어이구야 축하한다.” 통화를 하면서 강덕수는 볼이 흉하게 일그러졌다. 그가 기분이 더럽게 나쁠 때 나타나는 현상이다. 통화...
예외석 2010-10-21 106 2258
--------------------------------------------------------------------------------------------------------------------------
190 [전체]   기숙사 206호(소설)
기숙사 206호(원고지 126매) 예 외 석   정태는 걷고 있던 런닝머신의 속도를 줄이고 주변을 둘러보았다. 모두들 활기차게 운동을 하고 있었다. 무거운 바벨을 들어 올리는 사람도 있고 리듬에 맞춰 춤을 추는 아리따운 여성도 있었다. 정작 정태 자신만 갑자기 운동할 의욕이 없어진 채 멍한 표정으로 서 있다. ...
예외석 2010-10-21 115 2182
--------------------------------------------------------------------------------------------------------------------------
189 [전체]   삶의 흔적
   단편소설                                             &n...
tanchon 2010-10-02 131 2024
--------------------------------------------------------------------------------------------------------------------------
188 [전체]   김 노인
  단편소설                                               &n...
tanchon 2010-09-20 97 1999
--------------------------------------------------------------------------------------------------------------------------
187 [전체]   무임승차
(단편) 무임승차 신외숙   한때 봉고맨과 샤터맨이란 단어가 유행한 적이 있었다.   능력 있는 아내를 둔 남자를 부러워한 남자들이 만들어 낸 단어였다. 봉고맨이란 미술학원을 하는 아내를 둔 남자가 학원생들을 봉고차로 실어다 주는 직업이다. 또 샤터맨이란 약국을 경영하는 아내를 둔 남자...
sws60 2010-09-01 110 2065
--------------------------------------------------------------------------------------------------------------------------
186 [전체]   추억이라는 이름
(단편) 추억이라는 이름 신외숙 옛길이 보였다. 편의점 뒤로 난 골목길에 분식점과 미용실, 오밀조밀한 주택가가 미로처럼 형성돼 있었다. 그 좁다란 골목길을 마을버스가 곡예를 하듯 사람들 사이를 비집고 다녔다. 고시촌과 세탁소, 문구점 앞으로 오토바이가 찢어지는 파열음을 내고 지나갔다. 그 앞 사거리는 ...
sws60 2010-08-23 111 2140
--------------------------------------------------------------------------------------------------------------------------
185 [전체]   (단편) 미련
(단편) 미련 신외숙 버스가 강남역 부근을 지나고 있었다. 각종 모양의 빌딩이 눈을 찌를 듯이 다가왔다. 예전에는 직사각형 빌딩이 대부분이었는데 지금은 기하학적 모양의 빌딩이 마치 하나의 예술군락을 나타내 주는 것만 같다. 이제 건물은 예술적 기능마저 감당해 거리를 럭셔리하게 치장하고 있다. 식을 줄...
sws60 2010-07-13 119 2239
--------------------------------------------------------------------------------------------------------------------------
184 [전체]   난추니와 익더귀 [1]
난추니와 익더귀 정종명   소년에게서 얻어 온 개구리는 아직도 사지를 바둥거리고 있었다. 넓적다리에 토실토실 살이 오른, 아주 먹음직스런 개구리였다. 나추리는 예리한 부리로 개구리의 정수리를 힘껏 쪼았다. 거의 동시에 나추리는 옆구리를 걷어 채이면서 엉덩방아를 찧고 말았다. 파란 불꽃이 이글이...
정종명 2010-07-02 121 1998
--------------------------------------------------------------------------------------------------------------------------
183 [전체]   李花國 소설의 작품세계 / 최재도, 정을병, 허영자
 주: 소설 원제목 <꿈꾸는 수레>를 인터넷에 올리면서 <꿈꾸는 설악>으로 바꾸었슴. --- 이화국 李花國 장편소설의 작품 세계 시간을 뛰어넘는 사랑, 세월을 소멸시키는 그리움                    &...
38hwakook 2010-05-17 121 2307
--------------------------------------------------------------------------------------------------------------------------
182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마지막 회 [1]
소설 <꿈꾸는 설악> 마지막 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5-17 124 1970
--------------------------------------------------------------------------------------------------------------------------
181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8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8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그러시면 목마른 저에게도 물 한 모금만 주십시오.’       그러자 시원한 물줄...
38hwakook 2010-05-17 122 1906
--------------------------------------------------------------------------------------------------------------------------
180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7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7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그 중에서도 ‘자식이 빵을 달라하면 돌을 주며 생선을 달라하면 뱀을 주겠느냐 너희가 악한 자라도 자식에게 좋은 ...
38hwakook 2010-05-17 93 1858
--------------------------------------------------------------------------------------------------------------------------
179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6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6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5-15 120 1839
--------------------------------------------------------------------------------------------------------------------------
178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5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5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관광객도 없는데 공연히 일찍 일어나 소란을 피워서 늦잠을 즐길 주방장이나 민호나 노군을 괴롭힐 일은 아니라서 요위...
38hwakook 2010-05-15 120 1842
--------------------------------------------------------------------------------------------------------------------------
177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4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4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23. 생의 찬가          시간을 알 수 없...
38hwakook 2010-05-15 115 1856
--------------------------------------------------------------------------------------------------------------------------
176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3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3회|이화국 소설   .bbs_contents p{margin:0px;} //    ...
38hwakook 2010-05-13 123 1845
--------------------------------------------------------------------------------------------------------------------------
175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 꿈꾸는 설악> 연재 62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2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22. 타오르는 불꽃            ...
38hwakook 2010-05-13 158 1848
--------------------------------------------------------------------------------------------------------------------------
174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1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1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그것은 너무 멀리 있어서 희미하기만 했던, 그래서 잊을 뻔 했던 사랑의 얼굴을 정면에서 보았기 때문이었다. 그 사랑을...
38hwakook 2010-05-13 116 1829
--------------------------------------------------------------------------------------------------------------------------
173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0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60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이렇게 느낀 것 을 받아 쓰는 사람들을 시인이라고 이름 한다면     시인은 양육 되는게 아니라 ...
38hwakook 2010-05-08 135 1810
--------------------------------------------------------------------------------------------------------------------------
172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9회 [2]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9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5-08 111 1767
--------------------------------------------------------------------------------------------------------------------------
171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8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8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5-08 107 2832
--------------------------------------------------------------------------------------------------------------------------
170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7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7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길가에 선 나무들이 일제히 머리 풀고 어딘가로 줄을 서서 가고 있었다.    그렇게나 많이, 넓게 자리한 검정...
38hwakook 2010-05-08 125 1804
--------------------------------------------------------------------------------------------------------------------------
169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6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6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그랬었구나! 선희는 다만 그 교장이 여자를 데리고 논 일을 알았으므로   그래서 그 교장을 경멸한 것이라고만 짐작했었다. 어쨌...
38hwakook 2010-05-08 121 1734
--------------------------------------------------------------------------------------------------------------------------
168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5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5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술 취하지 말라는 거지. 마시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거든. 이군이 정군에게 소주를 준비 하라던데 자운 모텔도 우리처럼...
38hwakook 2010-05-06 102 1634
--------------------------------------------------------------------------------------------------------------------------
167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4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4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20. 세 사람의 밤도둑         김은태는 ...
38hwakook 2010-05-06 123 1646
--------------------------------------------------------------------------------------------------------------------------
166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3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3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선희는 민호의 귀에 대고 그렇게 속삭여주고 싶었지만 모든 말을 입속으로 삼켰다.     선희는 삼...
38hwakook 2010-05-06 110 1672
--------------------------------------------------------------------------------------------------------------------------
165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2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2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선희는 방으로 들어오자 곧 후회했다.     왜 문고리를 딸깍 소리가 나게 잠갔을까. 수십 개의 빈 방을 놔두고...
38hwakook 2010-05-06 103 1639
--------------------------------------------------------------------------------------------------------------------------
164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1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1회|시와 소설 / 이화국   19. 돌이 날아온 쪽       정확하게 밤 1시 반이었다.      현관에서 주인을 찾는 인기척이 났다....
38hwakook 2010-05-06 117 1606
--------------------------------------------------------------------------------------------------------------------------
163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 꿈꾸는 설악> 연재 50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50회|┃▒ 소설/-이 화 국 ▒┃       “그 이쁘장하게 생긴 애요?”  ...
38hwakook 2010-05-05 105 1690
--------------------------------------------------------------------------------------------------------------------------
162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 꿈꾸는 설악> 연재 49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9회|┃▒ 소설/-이 화 국 ▒┃   .bbs_contents p{margin:0px;}       “맞다. 세상사 이치가 하나 좋으마 하나 나쁘고, 한 시절 좋으마 한 시절은 고생이 끼어들 ...
38hwakook 2010-05-05 104 1683
--------------------------------------------------------------------------------------------------------------------------
161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 꿈꾸는 설악> 연재 48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8회|┃▒ 소설/-이 화 국 ▒┃ .bbs_contents p{margin:0px;}       18. 약이 되고 병이 되고        ...
38hwakook 2010-05-05 109 1611
--------------------------------------------------------------------------------------------------------------------------
160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 꿈꾸는 설악> 연재 47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7회|이 화 국 .bbs_contents p{margin:0px;}    대중은 딱딱한 논설보다 연애 소설을 즐겨 읽는다.     대중은 그렇게 고차원일 수 없다. 선희도 그 중 한 사람일 뿐이다. ...
38hwakook 2010-05-05 113 1614
--------------------------------------------------------------------------------------------------------------------------
159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6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6회 .bbs_contents p{margin:0px;}       선희는 자신에게 비난을 퍼부었다.     그리고 어느 날 예고 없이 찾아든, 밑도 끝도 없이 슬픈 안개를 끌고 다니는...
38hwakook 2010-05-05 100 1553
--------------------------------------------------------------------------------------------------------------------------
158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꿈꾸는 설악> 연재 45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5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실제로 설악산에서는 신원을 확인할 수 없는 시신이 발견되는 일이 적지 않았다. 산이 높은 만큼 골이 깊어서 낙엽에 묻히던가, ...
38hwakook 2010-05-02 96 1536
--------------------------------------------------------------------------------------------------------------------------
157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4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4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17.춤추는 광란의 밤        ...
38hwakook 2010-05-02 97 1582
--------------------------------------------------------------------------------------------------------------------------
156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3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3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일이 내가 지금 처해 있는 환경이나 또 어떻게 할 수 없는 곤란한 처 지를 내가 모르는 다른 어떤 사람들...
38hwakook 2010-05-02 92 1528
--------------------------------------------------------------------------------------------------------------------------
155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2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2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온천 지역에도 신축 건물이 자꾸 들어섰다.     또 그 주변에 얼마나 많은 콘도가 들어섰는지 자연 훼손...
38hwakook 2010-05-02 81 1519
--------------------------------------------------------------------------------------------------------------------------
154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1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1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16.폭풍은 지나가고          ...
38hwakook 2010-05-02 97 1515
--------------------------------------------------------------------------------------------------------------------------
153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0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40회|시와 소설 / 이화국      너무 아름다운 글이었다.     아름다운 글이 가만가만 울리는 악기 같은 신부님 목소리에 실려나오니 그것은 사람의 목소리가 아 니라 ...
38hwakook 2010-04-30 92 1626
--------------------------------------------------------------------------------------------------------------------------
152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9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9회|┃▒ 소설/-이 화 국 ▒┃      “나 항상 오래 여기 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가득 차서 그만… 미안해. 그런데 산골짝 마다 눈에 덮여서 오도가도 못하고 길 잃어 본 ...
38hwakook 2010-04-30 98 1531
--------------------------------------------------------------------------------------------------------------------------
151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8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8회|시와 소설 / 이화국    15.얼굴 바뀌는 시간            오한이 나는 것 같았다. 춥다고 느꼈고 이마...
38hwakook 2010-04-30 92 1572
--------------------------------------------------------------------------------------------------------------------------
150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7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7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얼마 후에 선희는 제 정신으로 돌아온 것처럼 보였다. 막연히 먼 곳을 헤매던 눈동자가 제 자리를 찾아 앉고 있었다. 그...
38hwakook 2010-04-28 97 1570
--------------------------------------------------------------------------------------------------------------------------
149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6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6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0 월   0 일    그 분은 침묵으로 더 깊은 말을 하고, 단정한 몸짓으로도 ...
38hwakook 2010-04-28 105 1523
--------------------------------------------------------------------------------------------------------------------------
148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은 69회가 끝입니다. 바쁘신 분 먼저 글 올리십시요.
이화국 장편소설은 69회가 끝입니다. 먼저 글 올리실 분들은 기다리시지 말고 글 올리십시요. 장편은 긴 글이라 언제가 끝인줄도 모르고 기다리실 것 같아 아뢰었습니다.
38hwakook 2010-04-28 98 1609
--------------------------------------------------------------------------------------------------------------------------
147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5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5회|이 화 국   .bbs_contents p{margin:0px;}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4-26 107 1623
--------------------------------------------------------------------------------------------------------------------------
146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4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4회|시와 소설 / 이화국    “그나저나 여보, 오징어 열다섯 축이 그냥 남았으니 어쩌죠?”    “어쩌긴 뭘 어째.”      소리를 냅다 지르는 바람에 ...
38hwakook 2010-04-26 95 1583
--------------------------------------------------------------------------------------------------------------------------
145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3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3회|이 화 국 .bbs_contents p{margin:0px;}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4-26 105 1610
--------------------------------------------------------------------------------------------------------------------------
144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2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2회|이 화 국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4-26 104 1559
--------------------------------------------------------------------------------------------------------------------------
143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1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1회|이 화 국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4-26 102 1539
--------------------------------------------------------------------------------------------------------------------------
142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30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30회|이화국 소설 .bbs_contents p{margin:0px;} //   .bbs_contents p{margin:0px;} ...
38hwakook 2010-04-23 110 1627
--------------------------------------------------------------------------------------------------------------------------
141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9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9회 선희는 그가 신을 슬리퍼 한 켤레를 골랐다.     그때서야 발을 보니 짧막한 발가락이 나란히 줄서 있는 모양새가 남자의 것치곤 예쁜 편이었다.   “발이 작으네.”        발이 이쁘네 하려던 말을 작으네로 바꾸면서 신...
38hwakook 2010-04-23 104 1638
--------------------------------------------------------------------------------------------------------------------------
140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8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8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선희는 자신의 유치함에 대해서 변명할 말을 찾고 싶었다.     주민등록증에 있는 본적과 신림동 99번지라고 ...
38hwakook 2010-04-23 100 1730
--------------------------------------------------------------------------------------------------------------------------
139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7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7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선희는 직선의 단거리 코스를 놔두고 우회하는 자신의 바보스러움을 나무랬다.     아무래도 나이의 영향이거...
38hwakook 2010-04-21 99 1661
--------------------------------------------------------------------------------------------------------------------------
138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6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6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현관으로 나와 쏘파에 앉았다.     아직 그녀의 흥분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었다. 책을 펴 들었다. 읽긴 읽는데...
38hwakook 2010-04-21 109 2146
--------------------------------------------------------------------------------------------------------------------------
137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5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5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그렇게 보였어요?”    “아니몬 에치켓이 없는 기고. 거 다 빼도 니는 사람 접대하는 영업 장소에 ...
38hwakook 2010-04-19 100 1649
--------------------------------------------------------------------------------------------------------------------------
136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4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4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11. 엇박자        ...
38hwakook 2010-04-19 102 1622
--------------------------------------------------------------------------------------------------------------------------
135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3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3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장바구니를 들려 시장에 나가서 장을 봐서는 들고 가라고 해도 그래야만 하는 게 설악동 숙박업촌 식이었다. 시궁창 같은 어시장 골목...
38hwakook 2010-04-19 105 1608
--------------------------------------------------------------------------------------------------------------------------
134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2회
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2회|시와 소설 / 이화국   .bbs_contents p{margin:0px;}      선희가 석녀처럼 굳어간 데에는 김은태의 책임도 있을 터였다.     우선은 그가 심한 당뇨로 거의 불능 ...
38hwakook 2010-04-19 95 1617
--------------------------------------------------------------------------------------------------------------------------
133 [전체]   이화국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1회
장편소설 <꿈꾸는 설악> 연재 21회|이 화 국   .bbs_contents p{margin:0px;}     얼마나 피곤했으면 저렇게 곤하게 잠이 들었을까.     아니면 혹시 솜으로라도 귀를 막았을지 모를 일이다. ...
38hwakook 2010-04-19 98 1513
--------------------------------------------------------------------------------------------------------------------------
 
[1][2][3]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